HOT STORY

배우 유아인이 SNS 상에서 자신을 공개 진단한 정신과 의사와 언론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관련글]

한서희, 유아인 한남이다. 엄마와 나눈 대화 공개(유아인 박우성 평론가 설전)

유아인 한서희에게 일침, 한서희 "고추가 너무 작아서 안들려"

유아인과 '군생활 10년에 빚 5천'인 군인이 나눈 대화

유아인 악플러와 설전, 한서희 유아인 저격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광기의 집단이 사상검열을 통해 개인과 반대 세력을 탄압하고, 심도 있는 접근으로 인간의 정신세계에 접근해야 할 정신과 의사들이 부정한 목적으로 인간 정신을 검열하며 반대세력을 강제수용하고 숙청한다"라며 자신을 둘러싼 ‘경조증’의심 관련 지적을 비판하며 영상을 올렸다.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이어 “인권을 유린한 오만과 광기의 폐단이 근현대사에서 어떠한 폭력으로 펼쳐졌고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일들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살펴 보시기고 시대정신을 상기하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아인은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의 '경조증'의심 발언뿐 아니라 이를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은 "언론은 저러한 천박한 일들을 검증 없이 퍼 나르며 대중을 기만하고 눈을 가리며 저러한 '인격살인'에 동조하지 마시기를 바란다"라며 "'떡밥'이 아무리 없어도 노골적으로 부정한 자들의 장단에 발맞추며 조회 수 올리는 일을 삼가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글 가져다 나르시라.'정상'과 '비정상', '상식'과 '몰상식'을 분별할 언론이 아직은 시력과 판단력을 상실하지 않았다고 믿는다. 사리사욕이 아닌 대중을 위해 작동하는 참된 언론의 모습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집단이 사상검열을 통해 개인과 반대 세력을 탄압하고, 심도 있는 접근으로 인간의 정신세계에 접근해야 할 정신과 의사들이 부정한 목적으로 인간 정신을 검열하며 반대세력을 강제수용하고 숙청하며 인권을 유린한 오만과 광기의 폐단이 근현대사에서 어떠한 폭력으로 펼쳐졌고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일들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살펴보시고 시대정신을 상기하시길 바랍니다. '정신' 차리세요. 이 헛똑똑이 양반님들아"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앞서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는 트위터에서 유아인을 향해 '경조증'이 의심된다며 공개 진단했다. '경조증'은 실제 상황과는 맞지 않게 넘치는 활기, 고양된 자기 존중감, 과활동성, 새로운 자극과 경험을 추구하는 행동을 보이는 병리적 정신 상태를 말한다. 경조증 상태에 있는 사람의 말은 평소보다 크고 빠르지만 중단시키기가 특별히 어렵지 않고, 농담이나 신소리, 말장난, 엉뚱한 말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사진=김현철 정신의 트위터 캡처



김현철 전문의는 26일 트위터에 “O아O님 글을 보니 제 직업적 느낌이 좀 발동하는데 줄곧 팔로우해 온 분들 입장에서 보기에 최근 트윗 횟수나 분량이 현저히 늘었나요? (내용이나 사상은 무시하고)”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유아인님 글을 보니 제 직업적 느낌이 좀 발동하는데 줄곧 팔로우해 온 분들 입장에서 보기에 최근 트윗 횟수나 분량이 현저히 늘었나요?"라고 질문하며 "가령 예전부터 자신의 출생지나 가족의 실명, 어릴 적 기억들을 종종 트윗에서 거론했는지 분량은 원래 저 정도인지 등등"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사진=김현철 정신의 트위터 캡처



이어  "유아인 소속사 혹은 가족분이 이 글을 보시면 아무나 한 번 뵈었으면 한다"라며 "그리고 트위터 코리아 측은 가급적 실트(트위터 내 실시간 트렌드 순위)에서 (유아인을) 내려주시길 바라며 언론 역시 즉각적인 반응을 자제해주시길 요망한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철 전문의는  27일에도 "진심이 오해받고 한순간에 소외되고 인간에 대한 환멸이 조정 안 될 때 급성 경조증 유발 가능"이라며 "보니까 동시에 두세 가지 영화 계약하고 타임라인의 간극도 굉장히 이례적으로 촘촘하며 글 또한 사고 비약 및 과대 사고와 같은 보상기전이 보인다. 지금이 문제가 아니라 후폭풍과 유사한 우울증으로 빠지면 위험해진다"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김현철 정신의 트위터 캡처



네티즌들은 김현철 전문의가 유아인의 정신 상태를 SNS 상에서 진단하자 네티즌들은 본인 동의도 없고 대면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단을 내리는 것은 부적절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김현철 전문의는 29일 "정신의학은 굳이 대면하지 않아도 치료는 힘들지라도 임상적 추정은 가능합니다."라며 근거 자료를 올리기도 했다. 


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는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멤버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등 스트레스 지수와 정신 상태를 분석하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네티즌들은 "저 정신과 의사는 자기부터 진단해봐야하는거 아니냐? 트윗글로 공개진단을 해버리네..정신줄 놓은듯", " 정신과 의사라는 사람이 대놓고.. ", "저정도면 점쟁이가 쌀알던지는 수준이 아닌가?", "의사가 미쳤어요 이 소리가 절로 나옴ㅋㅋ ", " 사실 의사로써 진단을 내리고 싶다면, 개인에게 직접적으로 의사전달을 해야지. 공개적으로 이 사람 이상한거 같아요. 하는게 어의없음. 본인과 대화가 불가능한 상황도 아니고, 자신의 환자라도 병명을 공공연하게 퍼트리고 다니질 않을텐데. 진짜 의사가 할 소리인가 싶음.", "병원손님이나  진단해여.....", "의사의 진단이 맞고 안맞고를 떠나서 공개진단 자체를 말하고 있는건데 왜그러실까 의사님 ", "저의사 제정신 아닌것같던데 너나 정신차리길", "의사 왜저럼. 낄끼빠빠 유명해지고싶었나보네", "본인이 원하지도 동의하지도 않은 문제를 공개적인 sns를 통해서 정신적 문제가 있는것같다,위험하다 는 글을 쓴건 고소감입니다. 본인환자의 질환도 함부로 남에게 얘기하면 안되는 것을, 본인 환자도 아닌 사람, 그것도 지금 한창 이슈의 중심에 서있는 유아인씨를 대상으로 저런 발언을 한것은, 진심어린 걱정이라기보다, 이 상황을 이용해 이득을 보려는 것 이라고밖엔 해석이 안됩니다. 경솔하고 무례하기 그지없군요. 고소당하셔야 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아인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이돌 연습생 한서희, 영화 평론가 박우성과 페미니즘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인 바 있다.


- 광기의 집단이 사상검열을 통해 개인과 반대 세력을 탄압하고, 심도깊은 접근으로 인간의 정신세계에 접근해야 할 정신과 의사들이 독재 세력과 결탁해 부정한 목적으로 인간 정신을 검열하며 반대세력을 강제수용하고 숙청하며 인권을 유린한 오만과 광기의 폐단이 근현대사에서 어떠한 폭력으로 펼쳐졌고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일들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살펴보시고 시대정신을 상기하시길 바랍니다. ‘정신’ 차리세요. 이 헛똑똑이 양반님들아. ⠀⠀⠀⠀⠀⠀⠀⠀⠀⠀⠀⠀ 그리고 언론은 저러한 천박한 일들을 검증 없이 퍼 나르며 대중을 기만하고 눈을 가리며 저러한 ‘인격살인’에 동조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떡밥’이 아무리 없어도 노골적으로 부정한 자들의 장단에 발맞추며 조회수 올리는 일을 삼가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 글 가져다 나르세요. ‘정상’과 ‘비정상’, ‘상식’과 ‘몰상식’을 분별할 언론이 아직은 시력과 판단력을 상실하지 않았다고 믿습니다. 사리사욕이 아닌 대중을 위해 작동하는 참된 언론의 모습을 기대합니다. - NOBODY SPEAK #Netflix

유아인/Ah-in Yoo🇰🇷(@hongsick)님의 공유 게시물님,

<유아인 인스타 영상>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