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대 싱가포르 여성 카렌 스텔라 웡(Karen Stella Wong, 28)이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다 뇌출혈로 쓰러져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카렌 스텔라 웡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 매체 런허자오바오는 26일(이하 현지시각) 레이싱 모델로 활동했던 카렌 스텔라 웡이 노래 고음부를 부르다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웡은 지난 12일 오전 싱가포르 닐 로드(Neil Road)에 위치한 한 노래방에서 친구들과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평소 자신이 좋아했던 노래가 시작되자 그녀는 마이크를 들고 열창하기 시작했다. 


사진=카렌 스텔라 웡 페이스북 캡처



그런데 노래가 저음에서 고음으로 넘어가기 시작하면서 갑자기 몸에 통증을 느꼈다. 카렌은 극심한 두통과 함께 몸 한쪽에 아무 감각도 느낄 수 없는 마비 증상까지 겪었다. 이상 신호를 감지한 친구들은 웡을 즉시 병원 응급실로 데려갔다. 

하지만 혼수상태에 빠진 웡은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쓰러진 지 3일 만인 지난 15일 사망했다. 의사는 고음 파트를 부르다 갑자기 뇌압이 상승했고, 이 과정에서 카렌의 두개골 내에 출혈이 발생해 사망했다고 추정했다. 


사진=카렌 스텔라 웡 페이스북 캡처



웡 아버지는 의료진이 딸 사망 원인을 급성 뇌출혈로 결론 내렸다고 싱가포르 매체 스트레이트 타임스에 밝혔다. 웡은 딸이 뇌출혈과 관련된 병을 앓은 적이 없으며 단지 친구들과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른 것뿐이라 했다.  "우리 가족 모두 급성 뇌출혈 병력이 없으며, 보통 사람들처럼 두통을 느낀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카렌 스텔라 웡 페이스북 캡처



최근에는 한국에도 다녀오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녀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전문가들은 "갑자기 뇌압이 상승한 경우 두피 혈관의 확장으로 찌릿한 느낌의 통증이 느껴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노래를 하다가 뒷골이 당기고 어지러운 느낌이 든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다고 한다. 


사진=카렌 스텔라 웡 페이스북 캡처



이어 "뇌출혈까지 가는 경우는 드물지만, 순간적으로 뇌압이 상승하면 어떤 일이 발생할지 모르니 조심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2009년 국내에서도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던 4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남성은 고음부를 부르다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검안의는 심장마비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밝혔다.


[사건·사고] - 70대 할머니 매달고 달린 버스 운전기사(CCTV 영상)

[사건·사고] - '땅콩회항' 조현아, 항로변경 무죄 집행유예 확정

[사건·사고] - 도박빚 부모 도움받으려 '자살 자작극' 벌이다 진짜 숨진 19살 아들

[사건·사고] - "생생 XX통" "먹음직스럽다" "헐렁 XX인가 보다" 여학생들 성희롱한 부경대 남학생들

[사건·사고] - 20년 절친 집 화장실에 '몰카' 설치해 친구 아내 훔쳐본 남성

[사건·사고] - 9년사귄 전 여친에게 새애인이 생겼다는 이유로 '무차별 폭행'한 22살 남성(영상)

[사건·사고] -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4명 순차적으로 숨져

[사건·사고] - 잠자는 19세 친딸 성폭행 했지만 '강간아니다' 주장한 아버지

[사건·사고] - 선문대 경호학과 학생들, 여학생 집단 폭행 논란

[사건·사고] - '당신 딸은 가해자다!' '개·돼지도 이렇게 안때려' 부산여중생 폭행 가해자 참교육 시킨 재판부

[사건·사고] - 가정집 침입해 일가족 목덜미 물어 뜯어 좀비마약 의심 (브라질 좀비마약 영상)

[사건·사고] - 49세 기획사 대표 여중생 수차례 성폭행 임신은 무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