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자신을 현직 소방관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이 충북 제천 화재 참사에 대해 글을 남기며 소방관으로서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지난 21일 충북 제천의 한 스포츠 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9명의 소중한 생명이 스러졌다. 이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는 "소방당국의 미숙한 초기 대응에서 비롯된 인재였다"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를 접한 일부 사람들은 소방공무원들에게 화살을 돌려 비난하기도 했다. 이러한 반응을 접한 한 현직 소방관이 지난 21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의견을 올렸다. 

자신을 소방공무원이라 소개한 A 씨는 "우선 이번 화재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빈다"라며 "마음 아픈 댓글들을 보고 이렇게 글을 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먼저 "안전에도 빈부격차는 존재한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라고 했다. A 씨에 따르면 특별시나 광역시 소속 소방과 도 소속 소방의 가장 큰 차이는 소속 소방공무원의 인원 수다. 


사진=연합뉴스



A 씨는 특별시, 광역시와는 다르게 도 소속 소방공무원의 인력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충북 제천시 소방도 마찬가지였다. A 씨는 도 소속 소방이기 때문에 그만큼 인원이 적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소방 인력 부족이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다는 것이다. 그 예로 A 씨는 차를 운전할 사람이 없어 화재에 소방차를 투입하지 못하는 경우 등을 들었다.  

특히 화재 진압 상황에서 문제가 크다. 물을 뿜어내는 소방 파이프의 경우 직경이 다 다르다. 제천 화재 사고처럼 대형 화재의 경우 큰 파이프로 화재 진압을 해야 한다. A 씨는 "수압이 센 큰 파이프를 들기 위해서는 건장한 성인 최소 2명에서 3명은 있어야 한다"라고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인력이 부족하다 보니 혼자서 소방 파이프를 감당할 수밖에 없다. 결국 작은 파이프를 사용해야 하므로 화재 진압에 더 어려움을 겪는다는 게 A 씨의 설명이었다. 


구조대도 마찬가지다. 법정 기준상 구조대는 한 팀당 최소 6명에서 8명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A 씨는 "도 소속 구조대는 한 팀에 평균 3~4명 수준"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소방관들이 능력이 없다기보다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는다"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또한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을 요구하는 건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러한 안전 관련 문제들 때문에 국민을 위해서 국가직에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고 적으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앞서 충북 제천 화재에 대해 일부 언론은 소방당국을 향해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늑장 대응을 했다", "사다리를 쓰지도 않았다", "건물 유리창을 깨면서 적극적으로 구조 활동을 해야 됐는데 그러지 않았다" 등을 지적하고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소방당국은 22일 오후 브리핑을 열어 해당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일 충북소방본부장은 먼저 "현장에 출동했을 때 주차된 불법주차 차량들로 인해서 굴절사다리차 등 대형 소방차들이 접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출동 소방관들은 불법 주차된 차들을 직접 옮긴 후에야 화재 건물에 다가갈 수 있었다. 실제 사고 당시 소방당국의 소방차들이 주변 불법 주차 차들로 먼 거리를 우회하고, 소방관들이 직접 차를 옮기는 장면이 인근 CCTV에 포착되며 사실이 입증됐다. 


사진=연합뉴스



이 소방본부장은 "현장에서 유리창을 왜 안 깼냐"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했다.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불길 바로 옆에서 2톤 규모의 LPG 가스통이 있었고, 폭발의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함부로 유리창을 깰 수 없었다"라고 그는 전했다.

다음은 "소방공무원이 본 제천 화재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 전문이다. 

서두에 앞서 이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안전에도 빈부격차는 존재한다. 우선 이번 화재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뉴스를 보다가 맘 아픈 댓글들을 보고 이렇게 글을 씁니다. 소방공무원 몇백 명이 가서 사람들 구출 안 하고 뭐 했냐 초기 대응이 잘못되어서 일을 키웠다 등등 이런 몇몇 댓글들을 보고 맘이 아파서 글을 씁니다. 

충청북도 제천시. 광역시 소속 소방본부가 아닌 도 소속 소방입니다. 특별시, 광역시 소속 소방과 도 소속 소방의 가장 눈에 띄는 큰 차이는 뭔지 아십니까? 바로 소방공무원 숫자입니다. 사건사고가 일어나지 않을 때는 소방공무원이 1명이든 10명이든 아무런 티가 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건사고는 광역시나 도나 어디든지 날수가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별시, 광역시 와는 다르게 도 소속 소방은 인원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저는 충청북도 소속이 아니고 다른 도 본부 소속이라서 충북 소방의 정확한 인원을 알지는 못하지만 여러 자료 등을 통해서 나온 수를 보니 제가 소속되어 있는 소방이랑 별반 차이가 없을 것 같아서 말씀드립니다. 

인원이 부족하면 소방공무원이 힘들다? 물론 인원이 부족하면 출동 나가랴, 업무 하랴, 소방검사 다니랴, 힘들 순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죽도록 힘든 것도 아니며 그냥 할만한 정도의 수준입니다. 

인원이 부족하면 국민의 안전에 위협을 받습니다. 차량 대비 인원이 턱없이 부족하여, 저런 큰 화재에 모든 차량이 투입되어야 마땅하지만 차를 끌고 갈 사람이 없어 끌고 가지도 못합니다. 그리고 불 끄는 대원, 즉 경방요원은 펌프 차에 4명은 타야 법정인력기준에 충족될 뿐만 아니라, 화재진압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습니다.



특별시, 광역시 소방은 펌프 차에 최소 3~4명의 경방요원이 펌프 차에 탑승하게 됩니다. 하지만 도 소속은 어떨까요? 네, 1명 탑니다. 운 좋게 인원에 여유가 있으면 경방요원 2명이 타는 경우도 있지만 그러한 경우는 잘 없으며 보통 1명 탑니다. 

어떤 곳은 1명도 못 타고 기관 요원(운전요원) 혼자서 운전하고 가서 불을 거야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가 있는 센터는 차가 13대인데 사람이 10명입니다. 1명이 차 3대, 차 2대씩 맡고 있는 건 일도 아닙니다. 대형화재가 일어나면 전인원, 전장비가 다 출동해야 하지만 일부분밖에 출동을 하지 못합니다. 인명피해가 없다면 구급대원들이 구급차에 공기호흡기 등의 장비를 가지고 가서 옆에서 도와주기라도 한다지만, 오늘과 같은 화재현장에서는 경방요원 혼자서 진압 임무를 수행해야 됩니다. 

혼자서는 65mm 수관(큰 수관)으로 진압을 할 수가 없으며 40mm 수관(작은 수관)으로 진압해야 됩니다. 65mm 수관을 혼자서는 그 압력을 감당할 수가 없습니다. 건장한 성인 3명, 최소 2명은 있어야 압력을 조금 낮추어서 그 앞을 견딜 수가 있습니다. 40mm 수관으로 혼자서 진압이 가능할까요.. 구조대도 마찬가지로 법정 기준에는 한 팀에 최소 6~8명은 있어야 됩니다. 



하지만 도 소속에 있는 구조대는 한 팀에 끽해야 3~4명입니다. 2인 1조로 움직인다고 하여도 2조 정도가 수색하는 게 다입니다. 소방이 능력이 없다기보다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습니다. 소방공무원들이 국가직을 외칠 때 자기 자신 좋으라고만 외치는 줄 아시는 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저희의 이익을 위하여 국가직에 목소리를 내는 것이 아닙니다. 이러한 문제들을 모든 소방공무원들이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을 위해서 더욱더 국가직에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 대학'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