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클럽과 술집에서 연이어 폭행을 행사한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 개그맨 신종령이 유죄 판결을 받았다. 21일 서울서부지법은 특수 폭행과 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신종령에게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사진=채널 A 방송 캡처



재판부는 "신씨에 대한 범행은 그 수법이 불량하고 임씨에 대한 범행은 그 피해가 중하다"고 지적한 후 "다만 신씨가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자들과 상당한 금액으로 원만히 합의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신씨가'다른 종류 범행에 따른 1회 벌금형 외에 전과가 없는 점과 나이, 범행의 동기 및 범행 후 정황 등 여러 양형조건을 참작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사진=MBN 방송 캡처



신종령은 지난 9월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클럽 밖 흡연구역에서 이모 씨를 주먹으로 5차례 때리고 철제의자로 2차례 내리쳐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MBN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신종령은 이미 바닥에 쓰러져 있는 기절한 남성 임모 씨(40)에게 무자비하게 주먹을 휘둘렀다. 이 같은 상황은 경찰이 출동하기 전까지 무려 15분간이나 계속됐다.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 캡처



이 사건 발생 나흘 후인 지난 9월 5일 오전 2시에는 서울 마포구 한 주점에서 다시 한번 술에 취해 소란을 피웠다. 주점 사장과 손님이 "그만 귀가하라"고 하자, 주점 앞 도로에서 손님의 얼굴을 주먹으로 1차례 가격해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았다. 피해자는 폭행에 따른 뇌출혈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사진=채널 A 방송 캡처



SBS '본격 연예 한밤' 이후 신종령은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아 저 자존심 상합니다. 저 싸움 잘합니다!", "한 대 때리고 보니까 못 참아서 몇 대 더 때렸는데 저 후회 안 합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채널 A 방송 캡처



또 "주먹으로 때린 적이 없다. 주먹으로 때렸으면 권투도 해서 이빨이 나가든 어디가 깨질 텐데 코피밖에 안 났다. 주먹으로 여섯대 쳤는데 코피? 자존심 상한다. 저 싸움 잘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사진=KBS '개그 콘서트' 방송 캡처



신종령은 2010년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같은 해부터 유명 개그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다. '봉숭아 학당' 코너에서 '간꽁치' 캐릭터로 유명세를 탔다. 최근에는 '아무말 대잔치' 코너에 나왔다. 신종령은 한 매체 인터뷰에서 "유재석 선배와 같은 국민 MC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기도 했다.


<개그맨 신종령 폭행 CCTV 영상>

TAG :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