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올해 초 아시아나항공 일부 여승무원들이 박삼구 회장을 위해 성희롱에 가까운 환영 행사를 강요당했다고 고백해 논란일었다. 


사진=KBS 뉴스



승무원들은 박삼구 회장을 감동시키라며 눈물과 선물, 신체 접촉을 강요당했다고 털어놨다. 

영상에서는 낯 뜨거운 노래와 율동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검은 정장의 아시아나 승무원 교육생들이 율동을 하며 노래를 부룬다 . 


사진=KBS 뉴스



["회장님을 뵙는 날, 자꾸만 떨리는 마음에 밤잠을 설쳤었죠."] 연인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가사를 회장님으로 바꾼 것이다. 


["이제야 회장님께 감사하단 말 대신 한송이 빨간 장미를 두 손 모아 드려요."] 손에는 빨간 종이로 접은 하트를 들고 있다. 


["새빨간 장미 만큼 회장님 사랑해. 가슴이 터질 듯한 이 마음 아는지."] 


2014년 5월, 인턴 수료를 앞둔 승무원 교육생들이 박삼구 회장 방문을 앞두고 환영 행사를 연습하는 모습이다. 


사진=KBS 뉴스



이 영상을 제보한 승무원은 4개월 훈련 기간 동안 박 회장이 방문할 때마다 이런 공연에 강제 동원됐다고 밝혔다. 

공연을 본 박삼구 회장은 기를 받아 간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승무원은 신체 접촉을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사진=KBS 뉴스



[현직 아시아나 승무원/음성변조 : "회장님이 저희가 안 안아줬다고 되게 서운하다고. 그럼 '회장님' 이러면서 안아드리고 또 사랑합니다 해드리고. (손을) 깊숙이 잡아라. 안을 때도 꽉 안아라 이런식으로 지시를 하시죠."] 


회장님과의 만남에 감동하는 역할을 맡은 승무원도 따로 있었다고 전했다. 


사진=KBS 뉴스



[현직 아시아나 승무원/음성변조 : "회장님이 오시면 항상 눈물을 흘리는 역할이 있습니다. 반갑게 맞아야 드려야하는 기쁨조? 내가 이러려고 승무원을 지원했나..."] 


육아 휴직 후 복직한 승무원들이 직접 접은 종이학 천 마리를 선물해야했다는 등의 제보도 잇따랐다. 


감동을 드리라는 지시를 했다고 지목된 간부는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사진=KBS 뉴스



[김○○/아시아나 직원/음성변조 : "저는 이때 이런 걸 지시할 위치가 아니었는데요, 저는 이거에 대해서 모르니까..."] 


아시아나항공 측은 노래와 율동은 교육생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스스로 준비한 행사라고 해명했다.


네티즌들은 "완전 또라이네 갑질도 가지가지네 빨간장미보다 머시라꼬 미치도 적당히 미치라이 돈 않으믄 다 뇌에 물차는가 기가맥힌다", "기쁨조네... ", "북한이냐? ㅋㅋㅋㅋ ", "기쁨조는 아니지. '기쁨조'지.", " ㅋㅋㅋㅋㅋㅋㅋㅋ완전 돌아이네 이거 박삼구 미친", "북한이냐?? 나라 망신도 가지가지다 진짜", "미쳤냐 누가 저걸 스스로 준비하냐 ㅋㅋㅋㅋㅋㅋ", "지랄도 참..지랄맞게 하네 역겹다 역겨위", "아시아나가 북한 기업 인가요? ", "미쳐돌아간다ㅋㅋㅋ", "김정은 욕할거 없네...기쁨조라니;;;;;; 미친듯 ", "완전 변태새끼네..저따위 노래를 시키는 그밑에 일하는 새끼가 더 나쁜데.. 너도 자식이있고 부모가 있을건데 니 딸년데려다 노래시키고 꽉안으라고 해라 OOO의새끼..진짜 이런놈은 신상좀 털어서 다시는 이런 간신배짓 못하게 버르장머리를 고쳐주고 싶다", "딸 절대 승무원 못시키겠다.승객들 갑질도 어이없는데 같은 회사 안에서도 오너들한테 무릎꿇고 비굴하게 맞아가며 욕설에 심지어 저런 북한스러운 행동까지 해가며...이게 직업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회장님 사랑해 아시아나의 갑질 영상>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