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폭염이 한창이던 지난 3일 무려 걸어서 부산-서울을 종주한 한 남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다. 



사진=트위터 VsodongV



이 트위터 유저가 화제가 된 이유는 그가 트위터에 올린 월드컵 관련 글 때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 글을 쓸 당시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기간이었고


우리나라 대표팀이 독일과의 조별예선을 앞두고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많은 사람들이 지난 월드컵 우승국인 독일에게 


참패를 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트위터 유저 역시 패배를 예상하고 독일과의 승리에 


대해 공약을 걸어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사진= 트위터 VsodongV


설마 싶어 확인 해 본 "오늘 한국이 독일 2점 이상 앞서면 부산-서울 걸어서 종주함"


이라는 게시글의 리트윗이 2만 4천건을 넘긴 것이다. 


이 공약은 예상을 뛰어넘는 네티즌의 관심을 받았다. 


사진= 트위터 VsodongV



하지만 알다시피 모두가 불가능일 것으로 생각했던 일이 대한민국 팀에게 실제로 벌어졌다. 


한국 대표팀은 세계 최강 독일에 2:0으로 승리한 것이다. 


한국의 승리에 모든 국민이 기뻐했지만 이 유저는 기뻐할 수만은 없었다. 


승리를 기뻐하면서도 온라인에 퍼진 그의 공약 때문에 한편으론 '아차' 싶었을 것이다.


결국 이유저는 네티즌과의 약속대로 공약이행에 나섰다.


부산-서울간 종주를 시작했다.



사진=트위터 VsodongV



이유저는 자신이 한 말을 지키기로 결심했고 40°C에 육박하는 한여름에 


짐을 매고 부산에서 서울까지 매일 행군을 했다. 


초반에 즐겁게 글을 쓰던 그도 폭염에 지쳤는지 


"오늘이 제일 덥고 힘들다"는 글을 남기며 다소 힘들어보이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트위터 VsodongV 



바로 다음날 언제 그랬냐는듯 그는 농담을 던지며 힘을내 종주를 이어나갔다. 


종주 10일 차에는 그를 알아보는 팬(?!)까지 생겼다며


태워준다는 권유도 받았지만 거절했다며 자랑스럽게 트윗 글을 남겼다. 


사진=트위터 VsodongV



많은 네티즌들의 응원 속에 결국 8월 20일 날짜로 18일 간의 종주를 성공적으로 마친 이 트윗 유저는


사상 최악의 폭염이 계속되는 와중에 왜 말조심을 해야하는 지 아주 크게 깨달았다고 한다.


무사히 공약 이행을 완료해 온라인 커뮤니티의 많은 네티즌들로 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