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성심병원 '간호사에 짧은 치마 야한 옷 입고 

선정적인 춤춰라' 강요

(성심병원 간호사 댄스 영상)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사진=MBN


10일 페이스북 페이지 ‘간호학과, 간호사 대나무숲’에는 “대학병원에서 간호사들 장기자랑 시키고 야한 옷에 섹시한 표정 지으라는 등 제정신이 아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이 게재했다.



해당 글과 일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성심병원 소속 간호사들은 성심병원을 운영하는 재단 측이 사내 행사에 간호사들을 동원했을 뿐만 아니라, 병원 재단 행사인 체육대회 장기자랑에서 노출이 심한 짧은 옷을 입고 무대에서 선정적인 춤을 출 것을 강요받은 것으로 밝혀져 충격이 확산되고 있다.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사진=MBN


재단 소속 한 병원의 중견급 간호사 A 씨는 "들어온 지 얼마 안 된 신규 간호사들이 장기자랑의 주된 동원 대상"이라며 "이들은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간호부 관리자급으로부터 '어떻게 하면 유혹적인 표정과 제스처가 되는지' 등을 얘기 듣는다"라고 설명했다.



 A 씨는 "기다란 테이블에 나란히 앉아 있는 고령의 재단 고위직 관계자들을 앞에 두고 이 같은 춤을 추는 식"이라며 "어떤 간호사들은 극도의 수치심을 호소하며 울기도 했지만 윗선에선 '남들 다 하는 건데 유난을 떤다'는 반응뿐이라더라"고 밝혔다.



실제 재단 행사의 장기자랑에 동원돼 춤을 췄던 간호사 B 씨는 "짧은 바지를 입고 장식을 한답시고 가슴 쪽엔 가위질을 내서 파이게 한 옷을 입었다"라며 "관리자급에게 하고 싶지 않다고 얘기도 했지만 소용없었다"라고 말했다.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사진=MBN


심지어 이들 중 일부는 원내 행사인 '환자 위안의 밤'에서도 이 같은 춤을 춰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동을 돌며 마주하는 것이 일상인 환자와 환자 보호자들 앞에서였다. 전국 보건의료산업노조(이하 보건노조)에 따르면 간호사 C 씨는 "간호하는 환자와 그 보호자들 앞에서 배를 드러내고 바닥에 눕거나 다리를 벌리는 등의 동작을 해야 했다"라고 토로해 충격을 주기도 했다.



성심병원이 소속되어 있는 재단 측은 "장기자랑 등은 재단 산하의 각 기관에서 알아서 정하는 것"이라며 "특정 종목이나 의상 등 상태를 재단 차원에서 요구하거나 지적한 바는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MBN은 체육대회 등 재단의 행사에 간호사들을 반강제적으로 동원한 정확을 포착했다며 병원의 참가자 명단 문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사진=MBN


또한 병원 관계자는 MBN 과의 인터뷰에서 "인원을 파악할 때 묵시적으로 전 직원이 참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위에서 눈치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해당 행사 참여로 인해 추가 근무가 지속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수당도 전혀 지급되지 않고 있다. 


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사진



이들은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간호부 관리자급으로부터 ‘어떻게 하면 유혹적인 표정과 제스처가 되는지’까지 지시를 받았다며, 극도의 수치심을 호소하며 울거나 거부하는 간호사들도 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성심병원 장기자랑 논란에  한 네티즌은 "재단 장기자랑 연습 때문에 간호사들 오후 3시 반에 퇴근하고 밤 8시 9시까지 춤 연습 시키고 가슴이랑 엉덩이만 가려지는 쪼가리 옷 입혀놓고 춤추게 시킨다"라고 주장했다.


<성심병원 간호사 걸그룹 댄스 영상>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철퇴 2017.11.11 20:16

    1대 윤* * 2대 윤대원. 3대 윤희성
    북칸도 아니고 3대로 세습되고 있는 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