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샤이니 종현, 숨진 채 발견 충격

category 이슈 2017.12.18 20:17

그룹 '샤이니'의 멤버 김종현(28·활동명 종현)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MBC FM4U '푸른 밤, 종현입니다' 캡처



18일 서울 강남 경찰서에 따르면 김 씨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갈탄으로 보이는 물체를 프라이팬에 피워놓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현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친누나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현의 친누나는 이날 오후 4시 42분쯤 "종현이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 같다"라고 신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진=SM 엔터테인먼트 



종현의 누나는 신고 직전 종현으로부터 "이제까지 힘들었다", "나 보내달라. 고생했다고 말해달라", "마지막 인사"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휴대전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경찰이 위치를 파악해 오후 6시 10분께 해당 레지던스에서 쓰러져 있는 종현을 발견해 119구조대와 함께 건국대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사진=MBC FM4U '푸른 밤, 종현입니다' 캡처



18일 건국대학교병원 측은 샤이니 종현 사망과 관련해 "환자 개인 정보라 확인이 어렵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연합뉴스에서는 샤이니 종현이 청담동 한 오피스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종현이 발견된 장소는 자택은 아니었으며, 종현이 이날 정오께 이틀간 묵겠다고 예약하고서 입실한 것으로 조사됐다. 


종현이 연탄 불을 피워놓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은 국내외 많은 팬들에 충격을 주고 있으며 일본 언론들도 종현의 사망 소식을 전했으며 종현의 사망 소식을 접한 일본 네티즌 역시 충격적인 소식에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SM 엔터테인먼트 



종현은 불과 열흘 전인 9일과 10일 이틀 동안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종현 솔로 콘서트'를 갖고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내년 2월에는 일본 도쿄돔, 쿄세라돔에서 샤이니의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었다. 한창 활동을 이어갈 종현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샤이니는 지난 2008년 첫 앨범 '누난 너무 예뻐'로 데뷔해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 8월 멤버 온유가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면서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내년 일본 콘서트에서는 온유가 활동을 재개하면서 샤이니가 '완전체'로 모습을 돌아올 계획이었다.


샤이니 팬들, 성추행 온유 탈퇴 요구 '굿즈' 반송해

샤이니 온유 성추행 논란 4개월만에 사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