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염없이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

category 동물 2018. 11. 10. 16:08

SBS'동물농장X애니멀봐'


하염없이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 '똘이' 이야기 


눈물 주의 ㅠ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아픈 다리를 이끌고 


차만 보면 쫓아가던 강아지는


주인이 오기를 기다리며


불타버린 집을 지키고 있었다. 


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화재로 다친 아저씨는 나타나지 않고 


홀로 불타버린 집에서 


아저씨를 기다리고 있던 


강아지 


ㅠㅠㅠㅠ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심각한 화재인한 화상치료로


병원에 입원해 있던


주인 아저씨 


ㅠ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홀로 남겨진 


똘이의 영상을 보여주자 


눈물을 흘리는 아저씨 


ㅠㅠㅠ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7년을 함께 살며 꼭 함께 다녔다는 


아저씨와 똘이 


혹시라도 무슨일이 생길까


아저씨와 똘이를 위해 


구출작전에 나선 제작진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다친 다리의 상처가 


다행히 깊지 않아치료를 받은 


똘이 하지만


혼자 남겨진 마음의 상처 


때문인지 음식을 먹지 않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음식을 먹지 않고 상처 받은 똘이를 보자 


눈물을 흘리시는 아저씨..


제작진은 똘이가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아저씨 영상을 녹화해 


똘이에게 틀어준다.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똘이는 아저씨의 


목소리에 반응해 


음식도 먹고 기운을 차리기 


시작한다.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아저씨의 사연을 접한 


병원측의 배려로 


퇴원을 하지 못하는 아저씨와 


똘이가 드디어 만날 수 있게 됐다.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아저씨를 보자 마자 


품으로 달려드는 


똘이


이제는 밥도 잘먹는다. 


ㅠㅠㅠㅠㅠㅠㅠ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방송후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아저씨의 집 뿐만아니라


똘이의 집까지 구해


함께 살 수 있게 되었다. 

 

사진=SBS'동물농장X애니멀봐'



아저씨를 만나 


행복해 하는 똘이의 모습에 


감동 


ㅠㅠㅠㅠㅠㅠ


<댓글 반응>


이런거보면 힐링된다 ㄹㅇ


아 눈물났음 ㅠㅠ 대박 진짜 대박...엄청난 감동이네요.. 시민분들 너무나 고마워요!!


아거 이뽀


멍멍이 엄청이쁘네..ㅠㅠ


와 일하다 잠깐 담배피러 와서 봤는데 펑펑 울었다....... 좀 됐던거 같은데 이거 본방때도 보면서 엄마랑 둘이 보면서 눈물바다 됐었는데 ㅠㅠ


눈물난다..


진짜 눈물났다 해피엔딩이라서 다행이다


너무 이쁘다 아저씨랑 똘이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 진심으로


와 애기 진짜 잘생겻네


엔딩까지 너무훈훈하다 좋다


개감동


울집 댕댕이 내옆에서 앉아서 자고있는데 이런거보면 맘아파진다 ㅠㅠ



행복하다


넘모좋네


화질이 나만 구진(안구습기)가 새로고침 존나해도 그대로네


점심시간에 화장실 와서 울었다


마지막 표정 행복해보인다


몇 달 떨어져도 개는 주인 바로 알아 보는갑네. 냄새로 알아보나??


개 눈이 나라잃은표정짓다가 아저씨만나고 다시 원래대로 됐네


잘돼서 다행이다 아저씨 목소리 듣고 밥먹는건 진짜 신기한듯


보는내내 가슴이 뭉클하네


개 표정부터 달라지네


아..댕댕이 키우는 입장에서 진짜 눈물난다 ㅠㅠ


개따뜻해지네ㅠㅠ


주인분 만나고나니 표정이 너무 이뻐졌어 ㅎㅎ


아 왜자꾸 울게 만드냐 ㅠ


아씨 점심 먹는데 목 메이게ㅠ


[관련글]


시바견을 키우고 싶다면?


4M 악어 잡은 73세 할머니


누워만 사는 포메리안 오쏠이


한국 최초 야외 고양이 카페


허스키 가족 사이에서 자란 고양이


숙박하면 고양이 빌려주는 여관


해도해도 너무한 동물농장


겁나 체계적인 강아지 유치원


유기견 레전드


6대 지랄견 목격담


태어난지 5일 만에 안락사를 권유받은 항문 없는 송아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