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지드래곤은 지난 2월 27일 강원도 철원군에 위치한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신병교육대로 입소했다. 6주간 기초 군사훈련을 마치고 일반병으로 자대 배치를 받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드래곤은 이후 휴가를 받고 발목 인대 수술을 받는 등  쉽지 않은 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부상을 입고 국군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와중에 입원실 특혜 논란이 일어났다. 


이와 관련해 군관계자와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드래곤 군 병원 특혜논란에 대한입장을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지드래곤의 군 생활 모습이 포착돼었는데 당시 지드래곤이 훈련소에서 발목 깁스를 하는 모습도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지드래곤은 현재 국군양주병원의 1인실에 입원 중이라고 한다. 특혜 논란에 대해 YG 측 고위 관계자는 “지드래곤이 소속가수이기 이전에 군인 신분이기에 그의 상황에 대한 모든 것을 파악하고 있지는 않다”며 “가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지드래곤은 ‘대령실’이 아닌 일반 병사들이 묵는 작은 1인실에 있다”고 전했다. 수술과 치료를 받기위해 휴가를 반납했으며 1인실은 타 환자와 혼란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병원은 면회객 등 워낙 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장소라서 타 환자의 안정까지 고려해 소란과 혼란을 막기 의한 방책일 뿐, 특혜는 가당치 않다”며 “무엇보다 병원수술과 치료 기간은 개인휴가를 반납하고 한 것이다. 면회 시간도 일반 병사와 동일했다”고 덧붙였다.



국군의무사령부 관계자는 또한 해당 사안에 대해 “양주병원에 ‘대령실’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권지용은 1인실에 입원 중”이라고 전하며 연예인에게 특혜를 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관계자는 1인실이 ‘대령실’이 아닌지 여부에 대해서는 “1인실은 대령 등도 이용하지만 특별 관리 또는 격리 안정이 필요할 경우 일반 사병에게도 빈번하게 허가되고 있다”며 “지드래곤은 사생활 보호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1인실에 배당됐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예컨데 코골이가 심한 병사도 1인실에 머무를 수 있다”라고 덧붙엿다. 



관계자는 또한 “일반 병실에도 에어컨이나 TV, 냉장고가 구비되어 있다”고 의혹에 반박하며 17시 이후 면회 허가 특혜 논란에 대해서도 “위병소에 확인한 결과 17시 이후 (지드래곤) 방문자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이름난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병에게 특혜를 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상식적으로 지드래곤이 유명한 가수라는 이유로 그에게 좋은 병실을 내주고 면회시간까지 배려하는 행위를 군이 저지를 수 있는가”라며 “현재 국방부에서 해당 사실을 접수하고 곧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YG 관계자는 현재 지드래곤의 몸상태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관계자는 지드래곤이 현재 ‘뼈 조각 제거와 인대 재건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지드래곤은 군입대 전부터 어깨탈골과 월드투어 당시 발목이 자주 접질려, 고통을 호소했었는데 훈련 도중 상태가 더욱 악화됐다”고 한다.


이어 “진단 결과 뼈조각들이 인대와 근육을 파손 시키고 염증을 유발 하여 급기야 수술로 제거해야 하는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고전했다. 


모든 무릅이나 발목 수술이 그렇듯. 수슬 이후 몇달간의 재활치료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군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지드래곤이 양주병원 대령실에 특혜 입원 중이며, 그의 매니저가 면회시간 외 시간에 면회를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SNS에 지드래곤 관찰 일지가 온라인에 퍼지며 진위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어났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25일 지드래곤의 군병원 특혜 논란이 퍼지며 SNS게시물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지드래곤의 관찰 일지로 불리는 해당 SNS는 지드래곤의 문신위치, 점위치 등의 개인 신상정보와 생활 행동, 습관, 투약 상황까지 속속들이 밝혀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게시물에 따르면 '지드래곤 관찰일지'는 군병원 의무실에 근무하는 한 병사가 여자친구에게 지드래곤을 관찰한 내용을 작성해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병사의 여자친구는 해당 내용을 자신의 SNS에 공개했고, 논란이 되자 현재 게시물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게시물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지드래곤의 신체정보에 관한 사생활까지 무차별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도를 넘어섰다는고 지적했다. 이어 아직 정확한 유출경위 및 사실여부가 확인 되지 않는 상황으로 지드래곤이 비난받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