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신화의 김동완은 걸그룹 러블리즈와 함께 SBS 라디오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사진=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캡처


함께 출연한 러블리즈는 "멤버 전원 남자 형제가 없다. 외동도 없고, 전부 딸만 두 명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동완은 "너무 신기하다. 저는 외동이지만, 실제로 배다른 동생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신화의 김동완은 배다른 형제가 있다는 깜짝 고백을 해 모두를 당황시켰다.



깜짝 고백에 놀란  DJ 정찬우가 "어린 시절 힘들지 않았느냐"라고 묻자 김동완은 "난 괜찮았다. (동생을) 진짜 사랑한다. 나는 힘들지 않았는데, 그 친구가 힘들었을 것"이라며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캡처


컬투는 이에 "이제 받아들일 나이가 됐다"라고 위로했다. DJ 정찬우는 "이제 괜찮다. 그런 것들을 받아들일 수 있는 시대"라고 말했다.



김동완은 지난 14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했다. 김동완은 신곡을 설명하며서 "이별 후 후회하는 스타일이다. 주로 여자한테 차인다"라며 "차일 행동을 한다. 예를 들어 '한 달에 한 번만 만나면 안 되냐' 이런 질문을 해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에 DJ 정찬우는 "네가 뭔데 그런 말을 해요"라고 얘기해 다른 출연자들과 청취자들을 폭소케 했다. 


사진=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캡처



김동완은 신화 멤버들의 근황도 전했다. "각자 한창 바쁠 때는 자주 못 본다"라며 "성인이 된 남자 형제들을 생각하면 된다"라고 웃었다. 이어 김동완은 타이틀곡 '헤어지긴 한 걸까'를 열창했고 러블리즈 또한 타이틀곡 '종소리'를 부르며 감미롭고 신나는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사진=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캡처



러블리즈 예인은 김동완에게 깜짝 고백을 했다. 김동완이 신곡 '헤어지긴 한 걸까'를 열창한 후 "항상 컬투쇼에서 첫 라이브를 하는 것 같다"라고 얘기하며 DJ 정찬우와 농담을 주고받자 이를 지켜보던 예인은 "김동완 선배님이 너무 귀여우시다"라고 말해 김동완을 당황시키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한편 김동완은 오는 12월 13일부터 31일까지 서울 동덕여자대학교 100주년 홀에서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을 개최한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