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안녕하세요. 

올해 30살인 직장인 여자 입니다. 


원래 판은 제가 심심할때 보는 것만 했었는데 오늘 제가 판에 직접 글을 쓰게 되네요. 서론이 길었는데 본론 들어갈게요. 


저는 현 남자친구와 12년째 사귀고 있습니다. 


고등학교가 실업계 남녀공학이라 자연스럽게 같은 반이 되고 같이 조를 이루면서 활동하는게 많다 보니까 우연찮게 사귀게 된게 언 12년이 됬네요. 


실업계 고등학교 졸업을 하면 보통 실업계는 취업을 먼저 보내는데 저는 공장 사무실 경리로 취업을 나갔고요. 



남자친구는 집안이 좀 괜찮아서 실업계지만 공대로 진학을 했습니다. 저도 내심 대학 진학을 하고 싶었고 수능도 쳤지만 점수는 그런대로 진학이 가능 했지만 저희 집안 형편 상 동생도 있고 부모님도 빚이 많으셔서 제 대학 진학은 무리였어요. 


그래서 자연스레 진학을 포기하고 수능을 치루고 아는 언니 소개로 졸업 후 취업을 나갔습니다. 


근데 보통 친구들 말이 대학을 가게 되면 남자나 여자나 헤어지게 된다고 그 전에 정리를 하는게 맞다고 해도 저는 계속 그 친구를 믿었어요. 


저에게 잘 해줬고 또 저를 많이 배려하고 했으니까요. 그래서 마음 편히 계속 사겼었고 또 그 친구도 저에게 의심 받을 행동은 그 당시에는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23살이 되던 해에 그 친구가 군 입대를 해야 되는 상황이라 기다려 줄 수 있겠냐 묻더라고요. 


저는 생각할 여지 없이 그 친구를 믿고 있었기에 기다리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부산에 살면서 경기도 화성까지 면회도 수십차례 가면서 그 친구에게 정성스레 도시락과 편지도 주고 그랬어요. 



항상 설레는 마음으로 기차를 타며 그 친구를 만난다는 설레임에 갔었답니다. 그 친구가 후에 말하기를 선임과 후임이 많이 부러워 했다고 하더라고요. 연차를 내면서 갔는지라 회사 눈치도 보였고요. 


잠시 동안 오는 휴가도 그 친구를 위해 연차 내면서 그 친구 옆에 있어줬고요. 사실 저도 그 긴 시간동안 고백도 받아보고 또 혹했던 일도 있었습니다. 


다만 정신 차리고 힘들게 훈련 받을 그 친구를 생각하니 그러지 못 하겠더라고요. 그래서 전역때까지 하염없이 정말 그 친구를 기다리며 지냈습니다. 그리고 전역하고 그 친구는 재학을 했고요. 


근데 그 친구 부모님이 갑자기 사업이 잘 안 되어서 기숙사 비, 대학 등록금, 생활비가 뚝 끊겨 그 친구도 알바를 하지만 많이 힘든 시기가 왔었습니다. 


그래서 그 친구가 저에게 사정을 얘기하고 돈을 직접적으로 달라고 하지 않았어도 회사 다니면서 모은 청약 예금을 깨서 그 친구를 지원을 했었습니다. 일단 사람을 살리고 보자 이 생각으로 그랬던 것 같아요. 


당연히 저는 부모님께 엄청 혼났습니다. 


남자에 미쳐 네 모든 것을 다 퍼준다는 소리까지 들었고요. 



근데 저는 모든걸 퍼줄만큼 그 친구에게 힘이 되고 싶었습니다. 


그 친구도 저에게 금전적으로 제가 힘들때 생활비도 주고 이것 저것 해줬거든요. 


그래서 그 고마움에 청약 예금을 깨서 그랬던거고요. 


지금 생각하면 무모한 짓 일수도 있지만 그 친구 그때 자살하고 싶단 소리를 입 버릇처럼 해서 제가 도울 일은 이거밖엔 없었어요. 


그래서 무사히 대학교 졸업을 하고 그 친구도 어엿한 사회인이 되어서 좋은 직장에 취업을 했고, 그 친구 부모님도 개인 회생 처리를 잘 하셔서 어느 정도 회복이 되어 간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도 계속 다니던 직장에서 주임에서 대리로 승진도 했고요. 그리고 오래 사귄 만큼 결혼도 서로 생각할 사이가 됬었기에 그 친구가 먼저 결혼 얘기를 꺼내기 시작했고요. 


저도 이 친구와 결혼을 염두했고 좋다고 승낙하고 올해 6월 양가 부모님과 상견례도 마쳤습니다. 


저희 집은 비록 비루하지만 그래도 나름 열심히 부모님 두분이 장사 하시면서 집도 마련 하셨고 자식에게 손 벌리거나 그러시진 않으십니다. 



사치 같은것도 없으셔서 예전에 산 정장을 아직도 두분은 입으십니다. 


어머니도 그 흔한 금반지나 귀걸이도 없으시고 제가 결혼 기념일때 사드린 진주 목걸이만 있으세요. 그 만큼 검소하게 사셨습니다. 


상견례를 마치고 나서 서로 기분좋게 마무리 했는데요. 근데 상견례 후 부터 그 친구가 이상해졌습니다. 


자주 만나서 얘기도 나누고 그랬는데 출장도 가고 또 피곤하다는 이유로 저에게 좀 거리를 두는게 느껴졌어요. 


저는 느끼긴 했지만 이해하고 넘어갔는데 그 친구가 일주일이 넘도록 연락도 안되고 제가 연락이 안되는거에 화를 내니 도리어 집착 좀 하지마라, 바쁘니 그렇다 이런 소리를 했고요. 


그래서 서로 잠시 거리를 두자고 제가 먼저 얘기했어요. 


헤어지는게 아니고 한 2주만 시간을 갖자는 식으로 말예요. 


그리고 오늘 남자친구가 헤어지자고 연락이 왔습니다. 



결혼이란게 두 집안을 보는데 우리 부모님이 너네 집안을 보니까 너무 격이 맞지 않다는 식으로 얘기했고 또 자기도 결혼은 신중히 하고 싶다네요. 


너무 벙쪄서 아직 읽고 답을 못 하고 부모님께 말도 못 드렸습니다. 


12년이란 긴 시간이 변기통에 흘러가는 물 처럼 송두리째 떠내려 가게 됬습니다. 진심으로 힘들고 잠도 지금 오지 않아 끄적여 봅니다. 


정말 헤어지기 싫고 결혼 하고 싶어요. 


근데 격이 맞지 않는다는 그 말이 가슴과 머리에서 계속 되내입니다. 


너무 상처를 깊게 받았어요. 



과연 얘 생각일지 정말 그 쪽 부모님의 생각이실지 궁금하고요. 


저 어떡하면 좋을까요? 


너무 괴로워서 미칠거 같습니다. 


제 친구에게 조언을 얻기도 너무 쪽팔려서 말 못하겠어요. 


어떡하면 좋을까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