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부산 여중생을 때려 피투성이로 만든 일명 '부산 여중생 사건'의 가해 여중생 3명이 법정에서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 이어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의 어머니가 가해자인 자신의 딸을 감싸다 판사에 혼이 났다.


사진=연합뉴스


23일 부산지방법원 서부 지원 형사 1부 심리로 열린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2차 공판에서 임광호 부장판사는 가해 여중생 3명을 엄하게 꾸짖었다. "같은 방 수용자가 '너희는 글로만 반성하는 거 같다'라고 했다는데. 그 생각은 나도 든다."



이날 공판에서는 가해 여중생 3명이 제출한 반성문이 일부 공개됐다. 주범으로 기소된 김 모(14) 양과 정모(14) 양은 각각 10여 차례와 30여 차례, 혐의가 비교적 약한 윤 모(13) 양은 2차례 반성문을 제출했다. 


사진=연합뉴스



임 부장판사는 정 양이 반성문에 쓴 '구치소 이모'의 말을 인용하며 여중생들을 혼냈다. 정 양의 반성문에는 구치소 같은 방 수용자가 "너희는 글로만 반성하는 것 같다"라는 말을 했다는 문구가 있다. 임 부장판사는 "너희 안에 진짜 달라질 수 있는 희망이 있는지 봐야 하는데 반성하고 있는지 나는 아직 모르겠다"면서 "억울하다 생각 마라. 더 반성하라"라고 질타했다. 


임 부장판사는 반성문을 제출한 윤 양의 어머니에게도 강한 질타를 보냈다. 임 부장판사는 "윤 양은 피해자가 아니다. 얘는 공범이에요"라고 말하면서 "어머니 글(반성문)을 보니 애가 왜 이렇게 됐는지 짐작도 간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윤양의 어머니 글은 이날 공개되지 않았다. 



세 여중생은 법정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김 양은 반성문에 "피해자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고 싶다. 내가 어리석다"라고 적었다. 정 양은 "사고 친 것은 난데 아버지가 무릎 꿇고 사과하고 눈물을 흘렸다. 나를 포기하지 않는 아버지가 고맙다"라며 반성의 의지를 나타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당초 이날 공판은 여중생 혐의에 대한 증거조사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검찰에서 여중생에 대한 3건의 사건을 더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증거조사는 다음 기일로 미뤄졌다. 



1차 공판 당시 재판장은 가해 여중생들의 잔인한 폭력에 대해 "개·돼지도 이렇게 때리면 안 된다"라고 꾸짖으며 구치소에 있는 동안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반성하라고 말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검찰은 김 양과 정 양이 지난 6월 부산 사하구의 한 공원과 노래방에서 피해 여중생 A(14) 양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양과 정양은 A 양이 경찰에 신고하자 보복할 목적으로 지난달 1일 A 양을 골목으로 끌고 가 공사 자재, 유리병, 철제 의자 등으로 1시간 25분 동안 100여 차례 마구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함께 기소된 윤양은 김양과 정양에게 벽돌, 유리병을 건넨 뒤 망을 보거나 A 양을 손으로 수회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양에 대해서는 특수절도 혐의를 추가했다. 검찰은 향후 세 여중생 모두 합쳐 4건의 혐의를 더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차 공판 당시 세 여중생 모두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이들은 국민 참여 재판은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세 여중생은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 우리 가족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세 여중생은 그동안 재판부에 수차례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피해자와 합의하지는 못했다. 


사진=JTBC '뉴스룸'


임 부장판사는 세 여중생 모두를 엄하게 꾸짖었다. 그는 "중국 조폭 영화에나 나오는 것처럼 때렸다"라고 말하거나 "개돼지도 이렇게 때려서는 안 된다"면서 범죄의 심각성을 환기했다. 



그러면서 정양과 김양에게 구치소 생활이 힘든지도 물었다. 두 사람 모두 고개만 숙일 뿐 말을 잇지 못했다. 임 부장판사는 세 사람에게 다음 기일에 답변하라며 '숙제'를 내줬다. 만약 내가 피해자처럼 폭행을 당했다면 어떻게 했을지를 생각해 보라고 했다. 가해 여중생들은 검찰이 공소사실을 설명하는 내내 고개를 푹 숙인 채 앉아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임 부장판사는 1차 공판 때와 마찬가지로 여중생들에게 숙제를 냈다. 만약 징역형을 받고 3∼5년을 복역한다면 교도소 문을 나서면서 어떻게 살지를 고민해 보라는 것이다. 



임 부장판사는 "소년 사건은 빨리 끝내야 하는 것을 알지만 정말 고민이 많이 된다"면서 "너희에게 희망이 있는지 꼭 보여달라"라고주문했다. 김 양과 정 양은 지난 9월 1일 또래 여중생을 골목으로 끌고 가 공사 자재, 유리병, 철제 의자 등으로 1시간 25분 동안 100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함께 기소된 윤양은 김양과 정양에게 벽돌, 유리병을 건넨 뒤 망을 보거나 피해 여학생을 손으로 수회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글]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증언 녹취록 '피 냄새가 좋다' '남자 불러 줄테니까' 성폭행제안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CCTV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