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아는형님'에 출연한 구하라가 뿌듯했던 순간을 이야기하면서 건물주가 될 수 있던 자신의 강한 생활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구하라는 살면서 뿌듯했던 순간에 대해 "고등학교 때 서울로 올라와서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피팅 모델을 했다"라며  남들보다 두 배로 바쁘게 살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시급 4,500원을 받았으며 "그렇게 번 돈을 생활비로 쓰고 남은 돈은 집에 가기 전 통장 ATM기에 항상 몇 천 원씩 입금해 모았다. 그러다 보니 55만 원이 모였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이어  "그때 그 시절 55만 원은 큰 액수고 집을 살 수 있을 것만 같은 큰 행복감을 가졌다"라고 한다. 또한 구하라는 "그때 그 통장을 그대로 갖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강호동은 "낮은 시급으로 벌어서 55만 원을 모으려면 지출을 최소화해야 모이는 액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장훈은 "저런 정도의 멘탈이니까. 지금 건물주가 된 거다"라고 말하며 구하라의 에너지와 생활력에 감탄했다. 또한 이상민은 "건물을 살 수 있는 종잣돈이 됐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구하라는 앞서 지난 2013년 당시 청담동 약 11억 6500만 원의 단독주택을 재테크 목적으로 구입했다고 한다. 매입 후 구하라는 건물을 허물고 5층짜리 건물을 세우고 건물을 임대하다가 2015년에 20억 8,000만 원에 매각해 시세 차익과 임대수익을 동시에 올렸다.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그 후 2015년 구하라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지하 1층, 지상 4층 다세대주택 건물을 32억 1,500만 원에 매입했다. 구하라가 매입한 논현동 건물 주변에는 성형외과, 사옥, 주유소 등이 들어서 있다고 한다. 


(아는형님)김희철 구하라에게 만날 때마다 '결혼하자!'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