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어 자숙 중인 그룹 '슈퍼주니어'의 강인(본명 김영운)이 새벽에 술에 취해 여자친구를 폭행한다는 신고가 들어와 한때 경찰이 출동하는 등 소동을 빚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 경찰서는 17일 오전 4시 30분께 강남구 논현동의 한 주점(속칭'룸사롱')에서 '강인이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나간 경찰은 자신을 여자친구라고 밝힌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  정식 입건은 하지 않고  피해자와 격리한 뒤 강인을 훈방 조치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경찰은 "현장에 있었던 여성이 여자친구라고 했지만, 정확한 사실은 경찰이 알 수 없다. 본인 또는 소속 기획사가 알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강인이 취해있었지만 만취라고 볼 순 없었고, 사소한 시비가 있었다가 현장에서 당사자 간 화해가 이루어져 귀가 조치 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강인은 2009년 서울 논현동 한 주점에서 손님과 시비로 폭행 사건에 불구속 입건된 적이 있으며 당시 강인은 "나는 맞기만 했을 뿐 때린 사실이 없다"라고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이 밖에도 2009년과 2016년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적이 있다. 지난 2015년에는 예비군 소집 명령을 고의 회피한 혐의로 입건되기도 했다. 


사진=KBS'뉴스광장' 캡처



한편 강인이 속한 그룹인 슈퍼주니어는 최근 정규 8집 앨범 '플레이'(PLAY)로 오랜만에 컴백했으나 물의를 빚은 멤버의 자숙과 군 입대 등의 문제로 멤버 11명 중 6명만 활동 중인 상태다. 이런 와중에 강인의 '폭행' 악재 또 겹쳐 팬들은 혹시나 6명의 슈퍼주니어 앨범 활동에 피해가 갈까 걱정하고 있다.


슈퍼주니어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강인의 폭행설 관련 사실 확인 중이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면서 다음과 같이 공식 입장을 밝혀왔다. 



다음은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J 레이블입니다. 강인 관련해 입장 말씀드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시 강인은 술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와 다툼이 있던 중, 오해를 빚어 파출소에서 현장에 오시게 되었습니다. 상대방에게 사과했고 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한 상황입니다.
자숙 중인 상태에서 물의를 일으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네티즌들은 "얘는 어차피 슈퍼주니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도대체 어디까지 가려고 이러지? 더 이상 이제 기대도 없다", "놀랍지도 않다. 얘는 진짜 역대급인듯", "얘하나가 나머지멤버들 이미지 실추시키는듯", "구제불능이다. 가지가지한다.", "강인은 그야말로 술로 망한 인생이구나", "역시 사람은 쉽게 바뀌지 않는구나", "술 마시고 폭행에 음주운전에 이젠 여자친구 폭행까지. 이제 끝났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