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물벼락 갑질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올해 상반기에 받은 보수가 퇴직금을 포함해 17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JTBC 뉴스캡처



조현민 씨는 이른바 '물벼락 갑질' 이후 지난 4월에 그룹 내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면서 퇴직금만 13억을 받았다. 


물벼락 갑질로 '대한항공'은 기업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상태이고 '진에어'는 면허가 취소될 수도 있는 위기에 놓였다. 


어제(14일) 공개된 대한항공과 진에어 반기보고서를 보면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상반기 두 곳에서 총 17억 원의 보수를 받았다. 


사진=JTBC 뉴스캡처



전무로 있던 대한항공에서 8억 6800만 원, 부사장으로 있던 진에어에서 8억 7400만 원을 각각 받았다. 


이 중 13억 원은 퇴직금 명목으로 지급됐다. 


조 전 전무는 광고대행사 직원들에 물을 뿌린 이른바 '물벼락 사건'으로 파문이 일자 지난 4월 한진그룹 내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다. 


그러면서 대한항공에서 6억 6100만 원, 진에어에서 6억 3100만 원을 퇴직금으로 챙겼다. 


사진=JTBC 뉴스캡처



이에 대해 대한항공은 "임원퇴직금지급규정에 따라 퇴임 당시 월평균보수와 직위별 지급률, 근무기간 7.5년을 고려해 지급했다"고 밝혔다. 


진에어는 조 전 부사장이 외국인 신분으로 2010년 3월부터 6년간 등기이사로 재직했던 사실이 드러나며 현재 면허취소 위기에 놓여있다. 


사진=JTBC 뉴스캡처



한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상반기 대한항공과 한진칼, 한진, 한국공항 등 계열사 4곳에서 58억 원의 보수를 받았다.


네티즌들은


"애비는 탈세, 에미뇬은 갑질, 언니는 추녀갑질, 오래비는 학력개판 그래 너는 추잡갑질에 봉급갑질까지! 참 더럽고 추잡한 집구석이네. 어떻게 이런 집구석을 정부에서 봐주었는지? 이젠 친일보수가 다시는 이 땅에 살지못하도록 종자를 없애야. 진정한 보수가 태어나도록 기원한다." 


"진에어는 불법취업이었는데.. 퇴직금을 왜 주냐? 그간 줬던 월급 토해내야 하는데.. "


"하나하나 하는 짖거리가 진상녀이고 어미부터 정신병자니 딸년들이 보고 배운게 딴거 있겠어. 이사회에 극히 도움이 안되는 족속들. 있는 사람들도 인성을 갖추고 남들에게 배푸는 사람도 많을거다. "



"지랄하는구나...정부지원금 받아쳐먹었으면 값을 해야지.... "

 

"면허취소 하세요 "

 

"이런 개쓰발 쌍뇨오오온넘들..."


"네이버는 돈받았나보다 이런 기사 숨기고있는걸보면..." 


"아버지 조회장은 6개월에 58억, 딸 조상무는 4개월 근무하고 17억, 대한항공의 모녀가 과연 그정도 일을 했나? 회사 이미지 실추 관련 업무만 했는데! "


 "OOO은 똥싸고 도망가고 나몰라라.직원들은 면허취소 투쟁하고뭔가 꺼꾸로 된거 아닌가? "


"국토부는 조현민을 잡아라 애꿋은 진에어를 잡지말고 법도 논란의 여지가 있고 신규 비행기등 올 스탑시키면 어쩌는데 ㆍㆍㆍ 빨리 선거가 다가 왔으면 싶다 현정부 심판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