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갑자기 달려들어 좀비처럼 목덜미 물어뜯어’


미국과 브라질 남미 등에서 확산되고 있는 ‘좀비 마약’ 공포가 최근 동영상 커뮤니티와 SNS 등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유사한 사건이 국내에서도 발생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괴한이 지난달 10일 새벽 3시경 서울의 한 주택 유리창을 깨고 가정집에 침입해 입으로 네 가족의 목, 다리 등을 물어뜯은 사연을 방송했다.


피해자는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들려 나가보니 한 남자가 머리에서 피를 흘리며 서 있었다. 눈을 딱 째려보는데 섬뜩했다"라며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해 내 목덜미를 물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딱 부산행 영화에서 그 좀비 그 모습하고 너무 같은 행동을 했다"라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살점이 뜯겨 나갈 정도로 큰 부상을 입었다. 집 밖으로 겨우 탈출한 8세 아들이 구조요청을 해 경찰이 출동했고, 경찰은 난동을 부리는 남성을 제압하기 위해 사투를 벌여야 했다.


체포 과정을 지켜본 목격자들은 “가해자가 옷을 벗고 괴성을 지르며 발악하는 모습이 마치 약이나 술에 취해 제정신이 아닌 듯 보였다"라고 했다.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는 베트남에서 여행 온 관광객으로 확인됐다. 베트남 국적의 A 씨는 경찰 수사에서 “누군가 머릿속에서 시켰다. 들어가면 죄를 사하여 준다고 했다” 등의 이상한 말들을 했다.


가해자의 가족은 가해자가 “‘메스암페타민’이라고 불리는 필로폰을 투약 받은 적이 있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어머니는 “아들이 베트남에서 10년 정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라고 밝혔고, A 씨 누나는 “동생의 정신질환이 마약으로 인해 걸린 거다”라고 말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에 출연한 한 전문가는 가해자 A 씨가 필로폰이 아닌 일명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배스 솔트’ (bath salt)를 먹은 것일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목욕용 소금과 형태가 유사해 ‘배스 솔트’라고 불리는 이 마약은 환각물질 '메틸렌디옥시피로발레론'(MDPV)이 주 성분이다.


미 국립과학재단(NSF) 자료에 따르면, MDPV는 환각효과가 코카인이나 엑스터시의 10배에 달하며, 그 효과가 수 일간 지속된다. 2012년 미국 마이애미에서 이 마약을 복용한 남자가 노숙자의 얼굴을 뜯어먹은 사건을 계기로 ‘좀비 마약’으로도 불린다.



입욕제나 비료 등으로 위장 판매돼 있는 이 마약을 복용하면 초인적 힘이 발생하고 몸이 타는 듯한 더위를 느껴 옷을 모두 벗어 던지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는 미국과 브라질 등에서 이 약에 중독된 사람이 좀비처럼 변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유튜브 캡처



한편 경찰은 일명 ‘베트남 마약 좀비 사건’ 대해 “가해자의 행동을 마약 복용이 아닌 조현병 환자의 범행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조현병은 정신분열증으로도 불리며 망상, 환청, 와해된 언어, 정서적 둔감 등의 증상과 더불어 사회적 기능에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는 질환이다. 경찰의 이 같은 발표에도 네티즌은 여전히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 SBS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좀비마약 영상>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