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배우 김정현이 태도 논란이 일어 났다. 김정현은 20일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무표정한 모습으로 일관해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제작 실크우드·윌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에는 장준호PD, 배우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이 참석했다. 


사진=MBC


오는 25일 첫 방송하는 '시간'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유일한 시간과 결정적인 매 순간, 각기 다른 선택을 한 네 남녀가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로맨스다. 


김정현은 포토타임 내내 굳은 표정은 물론 동료 배우들까지 어색하게 만드는 무뚝뚝함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다른 배우들과 달리 유독 의욕이 없어 보이는 무표정으로 일관한 모습이었다.

 

또한  포토타임 당시 서현이 팔짱을 끼려고 제안한 것도 거부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포토타임 내내 서현은 민망한 듯 웃음을 짓고, 김정현은 조용히 카메라를 응시하는 전례 없을 이색 장면을 연출하는 등 제작발표회 분위기는 점차 가라앉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MBC



심지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한 매체 기자는 김정현에게  '캐릭터에 몰입한 것이냐, 기분이 안 좋은 것이냐'라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ㅏ. 이에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극중 배역)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에도, 잠자는 순간에도 순간 순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오지 않도록 하고 있다"면서 "인물의 감정 때문에 삶이 그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상태다. 이걸 잘 극복하고 해내야 하는데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매순간 놓지 않고 살려고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정현은 극중 대한민국 재계서열 TOP5에 드는 W그룹 총수의 아들이자 계열사 레스토랑 대표인 천수호 역을 맡았다. 멀끔한 외모는 흠잡을 곳 없지만 '첩의 아들'이라는 꼬리표 탓에 예의와 매너를 찾아보기 힘든 까칠한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김정현은 "드라마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하려 한다. 드라마를 보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역할을 위한 에너지를 전부 넣어 살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힘든 일보다는 인물에서 주는 감정 때문에 제 삶에서 조금 기울어진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후 김정현은 자신의 태도를 의식한 듯 눈물을 흘리는 당황한 모습도 보이기도 했다. 


사진=MBC



제작발표회 마무리 인사에서  김정현은 "제가 무겁게 얘기한 것 같다. 이게 어떻게 전달될 지 모르겠다. 전력투구로 작품 촬영을 하고 있다. 문득 그렇게 얘기하고 나니까 '내 생각이 전달 안 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드는데 더 열심히 제가 할 수 있는 부분까지 전력투구하겠다"라고 했다. 김정현의 이 같은 말투와 행동, 등 모든 태도는 역할에 과몰입했기 때문이라는 본인의 설명이었다.


그러면서 "이 인물이 내 삶에 차지하는 영역이 크다. 드라마가 끝나고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 지금 인물에 빠져서 연기를 하는게 어떤 것인지 어떤 감각인지 고민하고 있는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제작발표회를 마친 뒤 들려온 소식은 김정현의 몸이 특별히 좋지 않다으며 올라오기 직전까지도 몸이 좋지 않았고 아픈 몸을 이끌고 제작발표회 무대에 올라와 이 같은 표정과 행동이 나왔다는 설명이었다. 여기에 현재는 홍보일정이던 V라이브가 취소된 상태. 최선을 다해 연기해왔고, 예비 시청자들에게 열정적으로 홍보할 기회를 얻었던 다른 배우들에게는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태도논란으로 네티즌에게 많은 비난을 받자 김정현 소속사 측은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컨디션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않게 실수를 했다"라며 "오늘 일에 대해 김정현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 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오는 25일 첫 방송 되는 '시간'을 통해 김정현이 몰입한 캐릭터의 성격에 대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네티즌들은 "연기신 송강호도 아프다고 그렇게는 안한다ㅋㅋㅋ ", "에휴...싸이코패스 연기했다간 큰일 한번 치르겠네", "아 예... 서현 무안주신분 ㅎ..", "드라마 시작도 하기전에 제작진 출연진들한테 무슨피해냐... 연기4년차가 벌써 톱스타라도된거마냥 그러면어떡하셔 ㅋㅋㅋㅋㅋ 사람들이 바보야...?", "단지 표정 뿐이었던가??? 상대여배우 팔짱 거부는 어쩔건데?? 그런경우 처음봐서 ... ", "김정현씨는 현실과 드라마를 구분 못하네요. 본인에게도 해로울 듯 싶습니다", "최민식 송강호도 안그런다ㅉ 개인사정이있을수는있지만 공식적인자리에서 저러는건 갑분싸.." 등의 반응을 였다. 

TAG :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