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최근 결혼한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 가명 완진진 왕진지 왕첸첸) 씨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직접 밝혔다. 


[관련글] - 낸시랭 남편 왕진진, 사실혼·강도·강간·상해·사기범으로 전자발찌 차고 있다.


사진=뉴데일리



30일 서울 언주로 삼정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낸시랭은 남편 왕 씨의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먼저 와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한 낸시랭은 "저와 제 남편이 혼인신고로 결혼하고 하루 이틀밖에 안 됐는데 굉장한 언론 보도로 마음을 다쳤으며, 속상하고 억울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낸시랭은 "진실은 승리한다"라며 “사실과 억측 사이 진실만 밝히고 싶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라며 남편 왕진진 씨에게 배턴을 넘겼다. 자리에 함께한 왕진진은 "장자연과의 사건 속 부각된 인물은 내가 맞다"라고 전준주가 본인이 맞다 인정하며" 내가 그 사건을 수면 위로 끌어올려 뭔가 하려는 것이 아닌데, 사회적 공인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상당히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한, "이 이야기를 누가 제보했는지 알고 있다. 법무법인을 선임해서 공격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한국스포츠경제



이어 왕진진은 "전자발찌를 착용했다는 내용에 대해 많은 궁금증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두 사람이 하나님께서 허락해주신 인연으로 재회하게 된 건데 내 발찌 착용 여부가 왜 이리 궁금한가"라며 "아내는 나에 관해 모르는 것이 없다"라는 식의 답변을 했다. 


왕진진은 "오래전부터 함께 사랑해왔다. 어떠한 이유로 인해서 만남이 끊기고 상황이 매끄럽게 이어지지 못하는 환경에서 좋은 인연이 허락돼서 재회하게 됐다"라며 "아내가 왜 내 과거의 일 때문에 질타를 받아야 하고 '사기당한 것 아니냐'는 내용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오고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사진=SBSfunE



이에 낸시랭은 "나는 남편에 대해 모든 걸 다 알고있다"며 "모든 걸 알고 있고 남편 자체를 사랑한다. 서로 진실로 사랑하고 아끼고 평생 함께하고 싶어서 혼인신고를 했고, 잘 살고 싶은 게 부부의 마음이다"라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저나 남편이나 아픈 가정사도 있고 과거가 있다"라고 말한 낸시랭은 "특정한 몇몇 사람들의 모함과 음모 조작으로 인해 몇 주 동안 굉장히 시달렸다"라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한국일보



낸시랭은 또 "저로서는 공인도 아닌 제 남편이 왜 언론에 의해 이렇게 모든 아픈 것들이 까발려지고 이것들을 답변해야 하는 순간이 왜 온 건지, 제 입장에서는 모든 게 다 너무 상처받고 억울한 입장이다"라며 "두 사람은 진실로 사랑하고 열심히 잘 살고 싶다"라고 말했다. 

왕진진은 사기횡령 혐의에 관해서는 "누가 잘못했다 잘못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법기관이 밝힐 일"이라며 "성실히 잘 조사받겠다"라고 일축했다. 

 왕진진은 '내 서류상 나이는 80년 실제는 71년생'이라고 했다. "유년시절은 전라남도에서 지냈고 이후 서울, 부산 등 여러 곳에서 살았다. 한 번도 동거 또는 부부 생활을 법적으로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사진=아시아투데이



사실혼 관계가 제기된 일반인 황모씨에 관해서는 "제보자 황모 씨와의 관계가 있긴 하다. 그분은 수년 전에 비즈니스 관계로 만나게 됐고, 저보다 나이가 한참 많은 분이다”라며 "일 때문에 동행하는 일이 많았는데 어느 순간 주변에서 나이 차이를 떠나 부부 관계 아니냐고 보는 시선이 많았다"라며 "이미 남편도 있고 30대가 넘는 자녀도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주변에서도 부부관계 아니냐고 물었지만 모른 척 넘어가려 했다. 그분 집안에 대소사가 발생하면 도와준 적이 있다. 최근 장례식장에 가서 조문도 한 적은 있지만 인간관계로서 도와준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사진=KUKINEWS



낸시랭은 남편 왕진진의 사실혼 관계 의혹에 대해서 "저는 (사실혼 관계 의혹을 낸) 황 모 씨한테 협박을 너무 많이 받아왔다"라며 "카톡 문자 전화 그리고 황모 씨와 함께 하는 분들이 새벽까지 협박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낸시랭은 "그 사실혼을 주장하는 황모 씨는 협박과 모함을 아침, 저녁, 새벽 이어왔다"라며 "그런 상황에 혼인신고를 한 거다"라며 말했다.

이후 왕진진이 "장자연 사건에 관해 질문받겠다"라고 말하며 기자회견장의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그러나 장자연 사관에 관한 질문이 이어지자 갑자기 "부부 관계 때문에 만든 자리에서 내가 왜 이런 대답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회피했다. 


사진=MBC뉴스 캡처



왕진진은 "고 장자연은 전북 정읍이 고향이다. 그와는 10대 때 많이 만났다"라며 "고 장자연에게 받는 편지를 갖고 있고 공개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관 내부에서 적지 않은 편지와 분실을 당했다"라며 "자꾸 창작이라고 해서 불쾌한데 이 일로 나는 24시간 CCTV 감시를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다소 흥분한 취재진의 질문에 왕진진은 더 이상 말을 잇지 않았다. 


공개됐던 편지가 대필이었다는 국과수 판단과 사법부 판결이 잘못됐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런 상황들이 오기 전까지는 나라는 한 사람으로 희생이 치러졌으니 이런 부분이 다시 대두되길 원하지 않는다. 내 와이프가 왜 고통을,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더 심하게 말하자면 결정적 치명타를 입게 되는 상황이다. 아내를 위해 이 기자회견을 하게 된 것이다. 필요하면 정식적 기간 안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사진=mydaily



이후 왕진진이 장자연의 미공개 편지라 주장한 편지가 공개됐다. 공개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직접 가지고 왔다고 한다. 

왕진진은 "원본을 빼앗기기도 한 부분이 있다. 이걸 지키기 위해 타 감방에 보관하는데 정말 많이 힘들었다. 형용할 수 없이 힘들었다. 이건 그나마 지킨 것 중 그나마 살려낸 것이다. 이걸 공개한다는 걸 생각지도 않았는데, 제가 온갖 오해에 휩싸여 있는 상황에 낸시랭이 오해 받는 걸 볼 수 없어 공개하게 됐다"며 편지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왕진진은 2009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장자연이 생전에 장문의 편지를 보냈다며 언론사에 제보했다가 조작을 판정받은 바 있다. 당시 왕진진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필적감정 결과 장자연의 친필이 아닌 전준주의 자작극이라는 발표가 나왔다. 이후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TVREPORT



이 과정에서 왕진진은 홍콩 재벌 아들, 유명한 오락실 업자의 숨겨진 아들이라고 주장했으나 이는 모두 거짓이었고 전과 10범에 1999년 특수강도 강간 혐의로 구속돼 4년형을 선고받았다. 출소 3개월 만에 같은 죄로 구속돼 징역 8년형을 선고받았다. 복역 중 교도관을 폭행한 죄로 15개월 형이 추가된 바 있다. 최근에는 억대 사기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낸시랭과의 결혼이 알려진 이후 왕진진에겐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으며, 특수강도 강간 혐의로 총 12년간 교도소에서 복역 후 현재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진 바 있다. 


[관련글] - 배우 장자연 성상납 리스트 재수사, 죽어서도 복수하겠다.


<낸시랭 왕진진, 기자회견 영상>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