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STORY

샤이니 종현에 대한 애도와 추모를 강요하는 일부 무개념한 네티즌들이 악플을 남기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네티즌들은 방송인이나 가수, 아이돌 등이 인스타그램 활동이나 예능 프로에 출연한 장면이 나오면  댓글에 "종현 추모했냐?", "장례식장 다녀왔냐?", "이시기에 예능 출연하느냐", "추모는 하고  인스타그램 활동하는 거냐", "콘서트 미뤄라", "홍보 글 내려라" 등 막무가내로 해당 연예인을 파렴치한으로 몰거나 이미지를 깎아내리며 샤이니 종현의 추모를 강요하는 댓글을 달고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런 가운데 가수 자이언티가 네티즌에게 받은 비난 메시지를 공개하며 악플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토로했다. 메시지 속의 네티즌은 자이언티에게 샤이니 멤버인 고(故) 종현 장례식 불참했냐며 자이언티를 비난했다.

이 네티즌은 자이언티에게 "종현 장례식에 왜 안 갔냐? 둘 사이가 최근에 어쨌든 간에 절친이라고 했었을 정도면 얼굴이라도 비추는 게 맞지 않냐"라며 비난과 질책했다. 

사진=자이언티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자이언티는 "갔다. 기자분들 다 빠졌을 때 갔다. 나도 인간이라 슬프다"라며 “조문을 사진 찍히기 위해 가냐? 슬프다”라고 답했다. 

해당 네티즌은 이어 "새벽에 (샤이니 멤버) 키는 왜 팔로우했냐"며 따지기도 했으며 "방송에서 보이는 걸로만 판단하지 말라 그랬는데 글쎄. 방송 밖의 모습이라도 좋은 보여주시길"이라는 어이없는 충고를 했다. 


사진=자이언티 인스타그램 캡처



자이언티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캡처 화면을 올리며 "뭔가 잘못되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밤늦게 조문 갔다가 키 마주쳐서 팔로우했다. 지금 저를 욕하실 이규가 없다. 평안한 밤 되시라"라고 썼다. 

자이언티를 비난하던 누리꾼은 이내 "죄송하다. 진짜 죄송하다. 좋은 밤 보내시라. 자이언티 화이팅"이라고 황당한 답변을 보냈고 자이언티는 "속상하다"라는 답변으로 대화를 끝냈다. 


사진=자이언티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동료이자 친구를 잃은 슬픔을 추스르기도 전에 추모 강요 비난으로 상처를 받은 자이언티에게 힘내라는 팬들의 위로가 이어졌다. 자이언티는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는 괜찮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빅뱅의 승리 역시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운영하는 라멘 프랜차이즈 대구점 오픈 소식을 알리는 글을 올렸다가 종현 추모를 강요 하는 많은 악플 세례를 받았다.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캡처



일부 네티즌들은 추모 강요가 아니라면서 추모를 강요하는 말의 앞뒤가 맞지 않는 논리로 추모를 강요하는 악플과 비꼬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악플의 대부분은 "추모 강요는 아니지만 이시기에 인 스타 하냐", "왜 애도 글 올리지 않느냐", "동갑인데 이런 글 왜 올리냐", "이시기에 홍보를 해야 하냐", "나중에 올려라", "글 내리고 추모해라", "홍보할 시간에 애도글 써라", "장례식장 갔다왔냐?" 등의 악플이 달고 있다.  


사진=양현석 인스타그램/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 역시 그룹 블랙핑크 제니의 사진을 올렸다가 "굳이 이 게시물을 이 시기에 올렸야 할가요", "추모는 했냐?", "추모글 올려라", "사진 내려라", "이시기에 제니 홍보하는 거냐" 등 추모를 강요하는 많은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사진=E채널 '너에게 나를 보낸다'/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소녀시대 써니가 출연한 한 예능 프로그램에도 많은 악플이 있었다. 써니는 종현의 장례식장에서 많은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운 모습을 보였다. 녹화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아니, 종현이 죽었는데 지금 예능이 가능하니? 써니야??", "이시기에 예능을 왜 출연했냐", "방송을 미뤄라", "편집해라" 등의 악플이 달렸다. 

사진=니혼TV '슷키리' 캡처



일본 활동을 하고 동방신기 역시 추모 강요 악플을 받았다. 동방신기는 일본 활동 도중에 종현의 소식을 듣고 한국으로 돌아와 조문을 하며 많은 눈물을 흘렸다. 이후 이미 예정되어 있던 도쿄 콘서트 진행으로 종현의 발인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사진=twitter '@uncommon_yh'

사진=동방신기 "도쿄돔 콘서트'/온라인 커뮤니티



유노윤호는 도쿄 돔 콘서트에서 히트곡 'Some body to love'를 부르던 중 마지막 길을 끝까지 배웅하지 못한 미안함에 "종현아!"라고 이름을 부르짖으며 절규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동방신기의 일본 활동에 대해 이시기에 일본 활동을 한다며 질책하고 콘서트를 미루고 발인식에 참석하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SNS에 추모의 글을 올리지 않았거나 또는 추모와 관련 없는 사진을 올리고 다른 활동을 한다고 해서 악플을 달고 파렴치한으로 몰아 비난하는 것이 진정으로 고인을 위하는 행동은 아닐 것이다. 동료를 잃은 슬픔은 누구에게 나 똑같다. 자이언티의 말처럼 사람이라면 슬프다.



종현 역시 트위터에서 자신을 여성 혐오자로 몰아 악플을 달았던 네티즌과 메시지로 설전을 벌인 적이 있다. 추모를 강요하는 악플을 달면서 고인을 위하는 척하는 것은 오히려 악플러와 설전을 벌였던 고인의 정신을 무너뜨리는 것이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한편 배우 김주혁이 유명을 달리했을 당시에도 유아인은 김주혁 장례식장에 가기 전에 송중기 결혼식 피로연에서 춤을 췄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았으며 SNS에 'Rest In Peace'를 'RIP'로 줄여서 썼다는 이유로 제대로 추모하라는 추모 강요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김주혁과 전혀 친분 없던 송중기 송혜교 커플은 결혼식 당일 역시 조용히 결혼식 치르고 김주혁을 애도하라는 수많은 추모 강요 악플을 받았다. 결혼식이 채 끝나기도 전에 "왜 장례식장 안 가냐"라는 악플을 가장 많이 받았다. 행복하고 즐거워야 할 결혼식에 뒤풀이나 피로연도 하지 말고 조용히 끝내라는 악플도 무수히 많았다.  배우 김의성은 故 김주혁을 애도하는 글을 삭제했다가 비난을 받기도 했다. 


추모 강요는 절대 고인을 위하는 것이 아니다. 그저 자신들의 생각을 강요하는 이기적인 행동일 뿐이다. 고인을 위해 추모를 강요하는 것은 오히려 고인을 욕되게 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네티즌들은 "애국지사 돌아가신것도 아닌데 왜 제 3자에게 슬픔을 강요해. ", "추모 안한다고 뭐라고 하는 사람들 그럼 당신들은 무슨 자격으로 추모를 하고 안하고를 논하는지 당신들 인생이나 똑바로 살길",  "강요를 왜해 ㅡㅡ 미친거야?",  "니들이 무슨자격으로 문상을 강요를하냐", "뭐 온국민이 애도해야되나!!!!!", "겨우 연예인 기사 뒤지면서 누구왔나 출첵하는수준으로 함부로 남한테 욕할수 있다고 생각하지마요 ", "하루에 몇명이 죽는데 너희 전부 애도하고있냐?? 현충일에 현충원 가본적은 있냐??", "제천 사건 기사에 애도한 사람 손? 정작 주변 이웃에는 무심한게 이들 민낯 ", "아 진짜 악플러들 엔간히 좀해라 너무 안타깝다남들 깍아내리고 욕하면서 왜 니네 인생을 낭비하니....", " 미친거지 여긴 진짜 이상한 국민성이 있어 ㅉㅉ ", "같은 연예계에 있어도 서로 다 알고 지내는건 아니지 않나? 우리들도 같은 직장에 다닌다고 해서 서로 다 알고 지내진 않잖아. 그런 관계의 사람들한테 무조건 추모하라는건 아니지... ", "하여튼 일부 빠순이들이 문제다걔가 순직 했냐??? 너희들 한테만 오빠지 다른이들에게는 아니야 개념 상실한 빠순이들아 ㅉㅉ ", "개잡충 빠순이 클라스ㅋ 진짜 종현이가 불쌍하다 ", "아주 쌩지랄들을 해요... ", "유명인죽으면 애도해야하냐힘없고 돈없고 불쌍한사람들이 하루에 얼마나 죽어나가는데 연예인한명 죽엇다고 난리네..적당히해라좀", "진짜 이상한 사람들 많아.....별걸 다 강요해 ", "애도를 강요하다니...참 쓸데없는 짓하고 다니는 사람들 많구나...슬픔과 기쁨이 강요로 되냐?" 반응을 나타냈다. 


샤이니 종현, 유서 공개 SM공식 입장

샤이니 종현, 숨진 채 발견 충격

샤이니 팬들, 성추행 온유 탈퇴 요구 '굿즈' 반송해

샤이니 온유 성추행 논란 4개월만에 사과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